Category: 최병철의 펜싱이야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2년 동안 펜싱 국가대표를 하며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딴 최병철은 펜싱해설위원으로 활약 중인 ‘펜싱전도사’다. 펜싱을 사랑하는 그는 ‘최병철 펜싱클럽’을 열어 꿈나무육성에도 힘쓰고 있다. 국가대표에서 지금은 해설위원·펜싱코치로 활약하는 최병철을 만나봤다.

-펜싱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펜싱은 몸으로 하는 ‘체스’라고 표현합니다. 펜싱에는 여러 기술이 있는데 기술마다 카운터, 즉 반격기가 있는 스포츠입니다. 따라서 쉴 틈 없이 움직이면서 상대방을 파악해 약점을 찾아야 하죠.

-펜싱클럽을 개설한 이유는

7~8살부터 펜싱을 시작하는 해외와 달리 우리나라는 중학교부터 시작합니다. 자연스레 접하는 시기가 많이 늦습니다. 우리나라는 직업으로 운동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인 것 같아요. 그래서 일단은 뿌리부터 단단하게 다질 필요성을 느껴 펜싱클럽을 열었습니다. 생각보다 반응이 좋고 소속선수들이 성적을 잘 내 뿌듯함을 느낍니다.



-펜싱이 건강에 좋다고 들었는데

요즘 아이들이 한 가지에 집중하는 걸 못 하더라고요. 하지만 펜싱은 바로 앞에 있는 상대방의 움직임에 맞춰 반응해야하기 때문에 높은 집중력을 요구합니다. 특히 상대방의 수를 계속 생각하고 읽기 때문에 순발력도 필요하죠. 무엇보다 끊임없이 움직이기 때문에 운동량도 상당합니다. 펜싱은 집중력, 순발력, 근지구력을 키울 수 있는 훌륭한 운동입니다.

-국가대표 때 건강관리는 어떻게 했는가

식단관리를 철저히 했는데 일단 라면을 절대로 안 먹었어요. 태릉선수촌에서 나오는 음식들이 정말 맛있는데 다 먹지 않고 자제했죠. 먹는 것부터 몸관리를 철저히 해서 21살, 31살 몸무게가 같았어요. 그리고 운동이 싫을 때는 안했어요. 싫을 때 운동하면 상당히 스트레스를 받거든요. 따라서 안 좋은 소리를 감수하며 안했습니다. 항상 최상의 컨디션일 때만 운동을 했죠.

-운동하며 슬럼프가 있었을 텐데

정말 아쉬운 경기들이 있어요. 철저히 준비해서 나갔는데 성적이 너무 안 좋은 거죠. 그럴 땐 아예 칼을 내려놓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스트레스가 풀리고 부담이 덜어지니 성적이 좋아지기도 합니다. 실제로 프랑스와 스페인 시합에서 운동을 아예 안했었는데 3등과 1등을 했었어요.

-국가대표부터 지금까지 지켜온 습관은

워밍업을 철저히 합니다. 본 운동을 바로 하는 대신 30분 정도 워밍업을 하고 난 다음 운동을 시작해요. 확실히 준비운동을 했을 때와 안 했을 때는 차이가 나기 때문입니다. 탄수화물도 일반인의 1/3만 먹고 식단을 채식 위주로 짰습니다.

 

 

 

0002868973_002_20180510183706370.jpg

 

-앞으로 목표는 무엇인가

2016년 처음 해설했을 때 너무 흥분해서 말을 막 했었습니다. 그런데 반응이 좋더라고요. 한편으로는 펜싱을 재미있게 알린 계기라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펜싱을 재미있게 알리고 싶어요. 또 펜싱클럽을 운영하면서 미래 꿈나무들을 양성하는 것이 꿈입니다. 최종적으로 제자가 국가대표로 선발돼 올림픽에 출전하면 기쁠 것 같습니다.

-훗날 어떤 사람으로 남고 싶은지

실업팀 선수생활을 10년 정도 하면서 느낀 것이 은퇴 후 뭘 해야 할지 모르는 선수들이 많아요. 30대 초중반에 은퇴하면 할 수 있는 게 제한적입니다. 이러한 사람들에게 방향을 잡아주고 싶어요. 대표팀주장을 오래 하면서 후배들에 대한 애정이 큰 것도 이유죠. 후배들이 은퇴 후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습니다.

-해설도 최대한 재미있게 한다고 들었다.

선수로서 은퇴했기 때문에 해설위원으로, 코치로 할 수 있는 최선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해설할 때 조금은 가벼워 보일 수 있지만 지루하게 느껴지는 펜싱을 사람들에게 재미있게 알리는 것이 꿈이에요. 또 펜싱클럽에서 유망주들을 최선을 다해 양성할 계획입니다. 우리나라 펜싱선수들이 세계무대에서 맹활약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헬스경향 유대형 기자 ubig23@k-health.com>
 

 


  1. [경향신문 인터뷰] 前 펜싱 국가대표 최병철 “펜싱은 몸으로 하는 체스”

    12년 동안 펜싱 국가대표를 하며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딴 최병철은 펜싱해설위원으로 활약 중인 ‘펜싱전도사’다. 펜싱을 사랑하는 그는 ‘최병철 펜싱클럽’을 열어 꿈나무육성에도 힘쓰고 있다. 국가대표에...
    Date2018.05.13 Views1625
    Read More
  2. Adeus Rio!

    안녕하세요! 2016 리우올림픽 해설위원 최병철 입니다. 어느덧 남자 에뻬 단체전을 끝으로 저의 중계도 끝이 났습니다. 선수가 느끼는 올림픽과 해설위원으로서 느끼는 올림픽은 너무나 달랐습니다. 선수 때의 올림픽은 오직 나의 경기에만 집중했다면 해설위...
    Date2016.12.27 Views638
    Read More
  3. 혼자가 아닌 함께이길...

    안녕하세요 드디어 2016 리우올림픽 펜싱 종목의 마지막 경기! 남자 에뻬 경기 날입니다. 남자 에뻬에는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할수있다', '할수있다'를 중얼거리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금메달을 따낸 박상영 선수가 출전하는 종목입니다. ...
    Date2016.12.27 Views384
    Read More
  4. 이글아이 김정환!

    안녕하세요 오늘은!!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사브르 종목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김정환 선수에 대해서 포스팅 해보려고 합니다. 해설하면서 잠깐 언급 했지만 김정환 선수와 어렸을 때 부터 같은 아파트에 살았는데 초, 중, 고, 대학교 그리고 국군체육...
    Date2016.12.27 Views490
    Read More
  5. 랭킹. 그 보다 중요한건?

    올림픽에서 선수들은 각자의 랭킹이 존재합니다. 스포츠 경기에서 랭킹은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인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경기 결과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2016 리우 올림픽 남자에뻬 개인 대진표 왜냐하면 2012 런던 올림픽 당시 저...
    Date2016.12.27 Views382
    Read More
  6. 해설자가 흥분해서 죄송합니다

    '해설자가 흥분해서 죄송합니다' 냉정해야 하는 해설위원이 너무 흥분해서 죄송합니다. 제가 메달 땄을 때보다 더 좋았습니다. 사실 그 동안 너무 아쉽고 힘들었습니다. 스트레스를 받아서인지 두통이 있어서 두통 약까지 먹고 해설을 했습니다. 응원...
    Date2016.12.27 Views162
    Read More
  7. 잠이 오지 않는 리우의 밤

    안녕하세요 2016 리우 올림픽 드디어 펜싱 에뻬 종목에서 첫 메달이 나왔습니다. 그것도 금메달이 나왔습니다. 아직 흥분이 가시지 않고 제가 딴 것 마냥 기분이 좋네요. 대표팀의 막내 박상영 선수 정말 대단하고 대견하고 이뻐 죽겠습니다. 보신분들은 아시...
    Date2016.12.27 Views40
    Read More
  8. 한국 펜싱의 도전은 오늘도 계속 됩니다.

    2016 리우올림픽 나흘째 경기 펜싱 남자에뻬. 남자 에뻬는 객관적인 전력상 역대 최고의 선수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남자 에뻬선수들을 소개 해보겠습니다. 첫번째 선수는 어린 나이에 각종 국제대회에서 입상하여 국내 펜싱인들을 깜짝 놀라게 했...
    Date2016.12.27 Views61
    Read More
  9. 리우 정복. 오늘이 그날!

    2016 리우올림픽 펜싱의 3번째 경기 여자사브르 종목 입니다. 사브르 종목은 플러레와 마찬가지로 관습이 적용되어 공격권을 가진 선수가 우선권을 가지게 됩니다. 공격권을 간단하게 설명하면 앞으로 전진할 때나 상대의 칼을 막았을 때 공격권을 가지게됩니...
    Date2016.12.27 Views39
    Read More
  10. "괜찮아. 당연한 메달은 없으니까"

    안녕하세요 오늘 아쉽게도 허준 선수가 32강에서 홍콩의 청카룽 선수에게 8-15로 졌습니다. 4년동안 이 날을 준비했는데 예상보다 허무하게 패하는 바람에 맥이 빠지더군요. 경기 후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시는 분, 때로는 질타하시며 각성하라는 분들을 보았습...
    Date2016.12.27 Views36
    Read More
  11. 허준의 침술, 칼침 놓으러 출격

    안녕하세요 어제 우리 여자 에뻬 선수들이 너무 아쉽게 패배해서 아쉽고 가슴이 아팠지만 아직 단체전이 남아있고 충분히 메달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단체전에서 좋은 결과 있도록 많은 격려와 응원 해주시기 바랍니다. 펜싱 두번째 경기는 남자플러레 종목...
    Date2016.12.27 Views52
    Read More
  12. No Image

    가슴이 아프네요 우리 아람이 고생했다

    방금 전 신아람 선수가 너무나 아쉽게도 우크라이나의 크리비츠카 선수에게 15-14로 졌습니다. 정말 가슴이 아프고 아쉽네요. 펜싱은 듀스가 없어서 지게되면 너무 아쉽고 후유증이 크지만 반대로 이겼을 때 기쁨은 몇배가 됩니다. 신아람 선수의 1점차 패배는...
    Date2016.12.27 Views45
    Read More
  13. '눈물의1초'그리고4년 신아람의 재도전

    안녕하세요 드디어 2016 리우올림픽 펜싱경기가 시작됩니다. 첫 경기는 바로 여자 에뻬 종목인데요 에뻬 종목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유효면입니다. 공격권이 있는 플러레나 사브르와 달리 무조건 먼저 찌르면 점수를 따낼 수 있어요. 또한 동시에 찌르면 두 선...
    Date2016.12.27 Views63
    Read More
  14. 세상에서 가장 높고 값진 0.5 평

    2016 리우올림픽 개막 하루 전 펜싱 경기가 열릴 올림픽파크 펜싱경기장에 다녀왔습니다. 이 경기장의 이름이 '까리오까' 라고 하는데 '까리오까'의 뜻은 리우사람이라고 합니다. 비슷한 말로 빠리지앙이나 뉴요커 등이 있고 우리나라는 서울...
    Date2016.12.27 Views40
    Read More
  15. 드디어 리우 입성!

    안녕하세요 드디어 브라질 리우에 무사히 도착 했습니다. 인천에서 출발해 프랑크프루트를 경유해서 리우까지 약 30시간 정도 걸린 것 같네요. 우선은 도착하면 리우에서 저의 신분증이 될 AD카드를 만들어야 합니다. 올림픽 관련자들은 무조건 만들어야 하기...
    Date2016.12.27 Views38
    Read More
  16. 전 태극기가 좋습니다

    브라질로 가기위해 공항에 도착했는데 태극기가 반겨주네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걸음을 멈추고 무작정 사진을 찍었습니다. 전 태극기가 좋습니다. 11년정도 국가대표 생활을 하며 태극기가 있는 체육관에서 훈련하고 모든 유니폼에는 태극기가 달려 있었으며...
    Date2016.12.27 Views33
    Read More
  17. 내가 바로 펜싱선수 허준

    안녕하세요 이번 포스팅은 남자 플러레 종목의 허준 선수를 소개합니다. 이번 리우올림픽에 혼자 출전해서인지 외로움을 호소한 적이 있는데 국민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이 필요합니다. 출처: 허준 선수의 페이스북 펜싱 실력뿐만 아니라 뛰어난 외모로 SNS에서...
    Date2016.12.27 Views129
    Read More
  18. 4th anniversary

    포스팅을 하려는데 오늘 날짜를 보니 내가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날이다. 정확히 4년전 2012년 8월 1일 이 날은 잊지 못하는 날이다. 당시 다른 종목 선수들은 다수였지만 남자플러레 종목에서는 나 혼자 출전 하였기 때문에 외로움을 느끼기도 했다...
    Date2016.12.27 Views43
    Read More
  19. 나의 올림픽은 ing

    나에게 4번째 올림픽인 브라질 리우올림픽! 며칠 후 드디어 출국인데 벌써부터 설레이는군..... 나의 올림픽은 2012 런던올림픽이 끝일 줄 알았지만 이번에는 해설위원으로 가게되었다. 첫 포스팅은 '나에게 올림픽이란 어떤 것이었을까' 로 시작하려...
    Date2016.12.27 Views4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